즐겨찾기+ 최종편집:2017-08-23 오후 04:43: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시민토론방
 
교육문화 > 최종편집 : 2017-08-22 오후 07:56:15 |
출력 :
[시]김천시단- 눈물
여든 일곱 그 세월을 고뇌처럼 사시더니 오늘은 지팡이를 대문에 걸어둔 채 어머니 불러보아도 뒤척이고 계시네 무엇이 그토록 무거운 삶이었나 사계절을 하나같이 ..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8월 22일
[시]김천시단- 제주도
제주에는 바람 든 할망과 하르방이 산다 온몸에 숭숭 구멍이 뚫렸다 하도 오래 전 일이라 바람이 처녀 가슴을 파고들었는지 애당초 하르방 넓은 어깨로 바람을 ..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8월 15일
[시]김천시단- 능소화
끝이 보이지 않는 가뭄에 애타는 마음 소나기 지나간 후 숨을 돌렸다 여전히 목이 타는 노을빛 꽃 가슴이 아려온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8월 06일
[시]김천시단- 기차를 보내며
그만, 내려놓고 싶을 때 기차는 어김없이 수목원(樹木園)으로 데려다 주었네. 사랑하는 것이 사랑받는 것보다 행복하다는 청마 시인이 그리운 여름날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7월 25일
[시]김천시단- 이순의 낮달
없는 듯 뚜벅이며 걸어온 이승처럼 무거운 짐 보따리 하나 둘 내려놓고 수몰된 고향 땅에서 비망록 기록한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7월 19일
[시]김천시단- 직지천
황악산 계곡에 탈의해 두고 김산 들녘을 휘둘러 삼한대처 김산벌의 곡식과 참붕어와 황새 떼 억새와 개망초꽃에 젖을 물린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7월 11일
[시]김천시단- 반달 입
땅에 닿을 듯 등이 굽은 할머니 생선 팔러 하루 열 시간 넘게 걷는다 심하게 구부러진 발가락 감싼 신발이 너무 낡아 헐러덩거린다 유모차에 생선 몇 마리 싣고 언덕..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7월 04일
[시]김천시단- 달봉산악회
주말 아침 달봉산 오솔길은 인라인스케이트장 뒷짐 진 선수들 세로줄 서서 양쪽으로 쏠리며 오른다 중간주자 스피드 못 내도 앞지르지 않는다 참나무 관찰자가 지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6월 28일
[시]김천시단- 아주 옛날
신비한 비밀 간직한 처음 세상 처음 사람들 그들도 느낌은 같았겠지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6월 20일
[시]김천시단- 산세베리아
오롯이 감싼 어둠 속 숨죽여 있노라면 빛 한줄기 찾아들어 길 틔워준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6월 14일
[시]김천시단- 우리 부부
부부로 살아온 지 50년 가까이 신혼생활 몇 해만 알콩달콩 사랑 주고받았다 가게 보느라 두 집 살림 밥도 따로 잠도 따로 마주보며 밥 먹어본 지 까마득하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6월 07일
[시]김천시단- 네 이름을 불러주마
늦봄 기운에 꽃불 붙은 황매산 형형색색의 등산복과 어우러졌다 배고픈 시절 참꽃 따 먹느라 산을 헤매다가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5월 31일
[시]김천시단- 마지막 외출
야윈 우리 엄마 꽃구경 간다 몇 걸음 못가 굽어지는 허리 벚나무 아래 주저앉는다 허공에서 출렁이던 벚꽃 가장 아끼던 꽃잎부터 웅크린 몸에 뿌린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5월 23일
[시]김천시단- 가는 봄
아카시아꽃 비되어 내리던 날 자식들로 맺어진 엄마들의 모임 설렘 한 아름 안고 차에 몸을 실었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5월 17일
[시]김천시단- 모란꽃 밀서
젖어버린 한 생각 허공에 내던져서 하늘을 담으려고 터지는 꽃봉오리 숨겨진 그 오랜 비밀도 호랑나비 길이 된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5월 09일
[시]김천시단- 명태씨의 하소연
엄동설한 아가미 꽁꽁 얼려 입부터 봉하기 일가족 나란히 궤짝으로 얼리기 사지 토막내기 배배 말려서 아사시키기 엎어놓고 곤장 내리치기 오장육부 다 빼내어 제사..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4월 19일
[시]김천시단- 벚꽃탕
밤새 다녀간 봄비 국물 진하게 우려냈다 후우, 불어대는 입김에 탕 안 가득 고명이 쌓인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4월 12일
[시]김천시단- 연화지의 봄밤
조선의 풍류객 술잔 기울이며 절로 시흥 일던 봉황대 처마 밑 편액은 어디로 가고 벚꽃 활자만 바람에 휘날린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4월 04일
[시]김천시단- 어머니의 그림
경로당에서 깔깔대던 친구들 하나 둘 저 세상으로 갔다 날씨가 추워 바깥에 못 나가고 방안에서 빛바랜 사진 한 장 놓고 아흔셋의 어머니 그림을 그리신다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3월 28일
[시]김천시단- 홍매화를 보다
귓등을 간질이는 숨결에 자지러지는 결을 보며 첫아이 출산한 여인네처럼 심한 젖몸살을 앓는다 한껏 부풀어 올라 말릴 새도 없이 달려드는 당혹감에 질끈 눈을 감는..
김천신문 기자 : 2017년 03월 21일
   [1]  [2] [3] [4] [5] [6] [7] [8] [9] [10]       

최신뉴스
단전 속에서도 굳건한 대응태세  
법무부법사랑김천⦁구미지역..  
대도중공업, 지역 어르신 삼계탕 ..  
한일여고 육상부 전국 제패  
김천시단- 눈물  
조마초 녹색환경동아리 조마팜(FAR..  
시설탐방-소중한 분을 위한 ‘금릉..  
김천시의회, 을지연습 훈련 참관  
농업기술센터 예산 지원 김천경찰..  
대한법률구조공단, 자매결연마을 ..  
김응규 도의회 의장, 을지연습 참..  
제46회 문화가 있는 명품화장실 시..  
이용근 조각가, 영남대총동창회 이..  
경북보건대, 문경 STX리조트서 2일..  
이철우 최고위원 “정부 사드 지원..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보생 시장, 경북대 행정학박사 학..
김천계란 ‘안전’…계란 판매 재개
오토글램핑장 ‘생각하는 섬’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찾아가는 문..
김천영세계란농장 1곳 살충제 성분 ..
카메라초점-계곡에서 버젓이 취사
영광의 얼굴- 김천예술고 출신 민한..
육군 50사단, 특전예비군과 저수지 ..
포토뉴스-제358회 사드배치반대 김..
제6회 산내들 한여름밤의 음악회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김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06077 / 주소: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 발행인.편집인: 김중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기
mail: kc33@chol.com / Tel: 054)433-4433 / Fax : 054)433-2007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 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