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1-22 오후 03:02: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시민토론방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DGB대구은행, Rich 지수연동예금 3종·Rich플러스예금 판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 입력 : 2018년 01월 06일(토) 09:4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김천신문
 DGB대구은행은 5일부터 25일까지 KOSPI 2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Rich지수연동예금’ 18-1호, 18-2호, 18-3호 3종과 Rich플러스예금을 선착순 판매한다.

18-1호는 지수 상승 시 수익을 추구하는 복합상승형으로 이 예금을 가입하는 금액 이내로 연2.4% Rich플러스예금을 추가로 가입할 수 있다.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20% 이하로 상승하면 상승률에 따라 최고 연5.6% 이자를 받을 수 있고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하락하거나 기간 중 기준지수 대비 20%를 한번이라도 초과 상승한 경우에는 원금만 받게 된다. 복합형 Rich지수연동예금과 Rich플러스예금을 5:5 가입 시 연1.2%~연 4.0%의 평균이자율이 적용된다.

18-2호 상승형은 기준지수 대비 만기지수가 20% 이하로 상승하면 상승률에 따라 최저 연1.0%~ 최고 연5.4% 이자를 받을 수 있고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하락하거나 기간 중 기준지수 대비 20%를 한번이라도 초과 상승한 경우에는 연1.0%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18-3호 상승형은 기준지수 대비 만기지수가 20% 이하로 상승하면 상승률에 따라 최저 연0.5%~최고 연8.1% 이자를 받을 수 있고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하락하거나 기간 중 기준지수 대비 20%를 한번이라도 초과 상승한 경우에는 연0.5%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3종 모두 만기 해지 시 원금이 보장되며 각 상품별 최저 가입금액은 100만원 이상으로 18-1호, 18-2호, 18-3호 각150억원 한도로 선착순 판매된다. 가입대상은 제한이 없고 예금기간은 1년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Rich지수연동예금은 저금리시대에 원금이 보장되면서 주식시장의 변동성에 의해 좋은 금리를 기대할 수 있다. 단독형의 경우 만기 해지 시 보장되는 최저이자율은 18-1호 연1.0%, 18-2호 연0.5%로 무이자 상환되는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김천신문 기자  kimcheon@hanmail.net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카메라 초점-부산지방국토청이 한 ..  
“이제는 우리가 감싸드릴께요”  
주거취약시설 5개소 민관합동안전..  
이철우 국회의원 ‘지난해도 상복..  
토요일도 즐겁고 신나는 학교  
김천시민 족구장 개장으로 족구 활..  
한국미술협회 김천지부 제10대 엄..  
포토뉴스-박보생 시장 읍면동 순방  
박보생 시장 읍면동 순방 막바지  
김천시새마을회 정기총회  
독고탁의 거리를 꿈꾸며!  
깜쑤와이 께오달라봉 주한 라오스 ..  
평화남산동 새마을지도자 신년인사..  
대항면 노인회 정기총회  
김천시, 정주여건·생활환경개선사..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암·우울증 극복하고 생업 즐기는
문상연 전 보건소장, 도의원 출마 ..
김천시 위한 김천시기독교총연합회 ..
새해 읍면동 순방
읍면동 순방(평화남산동, 대신동, ..
박보생 시장 읍면동 순방(양금동, ..
독도사랑국민연합 김천독도지킴이 ..
박보생 시장 읍면동 순방(자산동, ..
인터뷰-서예가 청악 이홍화
이순기 송정에그팜 대표 도의원 출..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김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06077 / 주소: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 발행인.편집인: 김중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기
mail: kimcheon@daum.net / Tel: 054)433-4433 / Fax : 054)433-2007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 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