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2-12 오전 10:32: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시민토론방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 행복학교, 안 깨진 유리창이 답이다
김영일(지품천중 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 입력 : 2017년 05월 02일(화) 21:2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김천신문
‘깨진 유리창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다. 1982년 제임스 윌슨과 조지 켈링이 발표한 범죄심리학에 관한 이론이지만, 사회 저변에서 널리 인용되는 이론이다. 마을 안 빈집의 유리창이 온전할 때는 문제가 없었으나 유리창 하나가 깨어진 후 이것을 방치했더니 그곳이 우범지대가 되더라는 것이다.

깨진 유리창은 우리가 살아가는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잘못된 사소한 것이라도 그냥 넘어가면 이내 그것이 모여서 크게 되어 큰 부작용을 준다는 교훈이다. 일례로 쓰레기통이 설치되지 않은 주택가 골목길 전봇대 밑에 누군가 쓰레기를 버려 놓았더니 그 전봇대 주변은 온통 쓰레기장이 되었다. 마을 안 빈집의 유리창이 깨어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다. 이는 자신의 부적절한 행동이 다른 사람에 의해 쉽게 들통 나더라도 미안한 마음을 애써 외면하고픈 심정이 있기 때문이다.

주변 환경이 더럽다면 사람들은 오물을 쉽게 버린다. 하지만 주변 환경이 깨끗할 때에는 그런 행동을 하지 못한다. 따라서 오물은 신속히 치워야 한다.

지품천중학교는 지난 3월 1일 개교한 신설학교로서 최고의 시설, 최첨단 교수기기, 천연잔디운동장, 호텔 같은 기숙사 등 모든 것이 반짝반짝 새것이다.
어디 한 곳 깨진 유리창이 없다. 화장실 또한 깨끗하다. 화장실이 깨끗하니 복도도, 교실도 당연히 깨끗하고, 책상주변도 청결하다. 학생들은 배려를 생활화하게 된다. 따라서 수업시간에 졸지 않고 공부하는 시간도 많아져서 성적도 올라가고 인성도 좋다.

이처럼 설득력이 있는‘깨진 유리창의 법칙’도 언제까지 지속될지 고민이다.
따라서 ‘행복학교, 안 깨진 유리창이 답이다’라는 슬로건으로 깨진 유리창이 없는 학교를 지속하기 위해서 온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 지품천중에는 구내매점이 없다. 자판기도 없다. 교정은 깨끗하다. 그 이유는 학생들이 청소를 열심히 하기도 하지만 그 이면에는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 ‘깨진 유리창의 효과’이다. 교정이 깨끗하니 휴지는 물론 껌딱지도 버리지 않는다. 은연중에 학생들에게 깨끗한 환경이 몸에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배려하는 마음의 자세가 자신과 학교라는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기초가 된다.
고함지르기, 놀리기, 싫어하는 장난치기, 욕하기, 담배피우기, 때리기, 훔치기, 빼앗기, 괴롭히기, 수업시간에 졸기 등 이 모든 것이 깨진 유리창이다.
혹 친구들이 나의 깨진 유리창을 먼저 발견하고 멀어지고 있지는 않은지?
나에게는 깨진 유리창이 없는지, 혹 있으면 방치하고 있지는 않은지 찬찬히 살펴보고 깨진 유리창이 있으면 그것부터 우선적으로 고쳐야 한다.

행복학교, 안 깨진 유리창이 답이다.
김천신문 기자  kimcheon@hanmail.net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김천시새마을회, 공동체정원학교 ..  
(주)동남무선정보통신 김병수 대표..  
김천신협 500만원  
건보공단, 2017년도 공공기관 청렴..  
김천시 인구증가 위한 TF팀 운영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경제..  
성의고 2학년 이동환  
아포읍 뜨거운 민관협력의 현장  
김천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전체 워..  
김천시, 학교밖청소년 지원사업 우..  
쌀 기부로 훈훈한 나눔활동 실천  
“행복한 김천을 위해 함께 합시다..  
남면 문화복지센터 준공식  
김천시 원곡마을 도랑살리기 사업 ..  
제13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국내 가장 높은 '청청부항 레인보우..
김천역 주차장 준공, 원도심 활성화..
송재옥 전 성의중 교장
김천대대의원회 ‘천원의 아침’
포토-김천시 2017년 성탄트리 점등..
제22회 김천시문화상 수상자 선정
포토뉴스-사드배치반대김천시민대책..
김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
지례면 남부권역 옛 명성 되찾기 위..
동김천청년회의소 김병환 회장 취임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김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06077 / 주소: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 발행인.편집인: 김중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기
mail: kimcheon@daum.net / Tel: 054)433-4433 / Fax : 054)433-2007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 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