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2-13 오후 03:17: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시민토론방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 소통의 행복
류성무(수필가·전 농업기술센터 소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 입력 : 2017년 09월 27일(수) 11:2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김천신문
직장 선배의 손자가 경영하는 농약사에 들렀더니 농약을 사러 온 노인 몇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기차를 타거나 장거리 버스를 탔을 때에는 옆 좌석에 비슷한 또래이면 먼저 말을 걸고 어디에 살고 계시며 어디까지 가시느냐고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대담을 하면서 가면 비록 초면이지만 금방 소통이 되고 여행 시 무료(無聊)함이 해소된다.
초면에 먼저 말을 걸고 마음을 준다는 것은 일반 프라이버시라 주착(做錯)하다고 볼지 모르나 일면으로는 사회생활에 있어서 이와 같이 대인관계가 이롭고 원만하다는 호평도 있다.

오늘도 같이 자리한 옆 노인에게 마음을 열고 겸손하게 인사를 하면서 어디에 살고 계시는 누구시냐고 언두를 띄우면서 대화가 시작됐다.
나보다 한두 살 위로 보이면서 소탈한 성격으로 보인다. 농사이야기, 무릎의 퇴행성관절염을 수술한 이야기로 시작했는데 나도 퇴행성관절염으로 병원에 가는 길이라서 더욱 대화상대로 맞장구치면서 금방 친숙한 분위기였다.

누구나 삶의 프레임에서 매일 매일의 지루한 일상에서 과거를 후회하고 미래의 걱정에서 잠시라도 잊은 채 부담 없고 속박 없는 자리에서 마음대로 유유상종, 역지사지 입장에서 차별 없이 대할 때가 있다. 그러면 마음이 편안하고 안도감으로 엔돌핀이 몸을 감싸주는 즐거운 기분이어서 이것이 행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진정한 행복이란 미래에 추구하는 목표가 아니라 현재의 선택이라는 말이 있다. 행복은 내일과 나중이 없고 내가 건강하기 때문에 지금 이 시간 옆 사람과 담소하고 긍정적으로 소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이 행복인 것이다.

철학자 ‘알랭’은 진정한 행복은 내 앞에 시간을 기쁘고 즐겁게 살아가는 것이라 하였다. 행복이란 생각이 아니라 감정이며 저축되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한번 큰 기쁨을 느끼기 보다는 작은 기쁨을 여러 번 느끼는 게 행복의 관점에서 더욱 유리하다는 것이다.

행복해 보이는 정치인, 대기업 회장, 철학자, 목사에게 행복을 느껴본 적이 있느냐고 물으니 행복을 갖기 위해서 권력, 명예, 돈은 가져 봤어도 행복이 뭔지 모르며 살고 있다고 대답했다. 추운 거리에서 적선을 기다리는 걸인을 만나 행복이 뭐냐고 물었더니 대답은 간단했다. 오늘 저녁 먹을 끼니와 잠잘 곳만 있으면 행복한 것이 아니냐고 했다.

‘경행록’에 지족가락(知足可樂) 무탐칙우(務貪則憂)라고 했다. 가진 것으로 만족함을 알면 가히 즐거운 것이요 탐하는 일에 힘쓰면 근심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탐욕이 있으면 더 가지려는 고민 때문에 행복할 수 없다. 마음을 비우면 그 자리가 행복을 채워주는 그릇이다. 앞에 이야기한 권력자와 부자들이 가지고자 하는 빈자리가 늘 가난하고 고민과 수심이 따르기 때문에 불행하다.

대인관계는 소통이 관건인데 소통은 겸손한 마음으로 먼저 인사, 악수(당신과 나는 동감이며 믿는다는 것)하고 상호 존중하며 배려하는 마음에서 마주보고 경청하는 것이 더욱 호감이 간다. 또한 내가 하고 싶은 말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어 하는 말을 해야 하고 대화과정에서 미소, 겸손, 칭찬을 잊지 말아야 한다, 칭찬에 발이 달렸다면 험담에는 날개가 달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러므로 소통은 만사형통으로 신뢰를 구축하며 조직에서는 일의 능률과 화합협동의 계기가 된다. 불통은 언로가 막히고 괴롭고 아프다. 한의학에서는 인체도 불통칙통 통칙불통(不通則痛, 通則不痛)이라 했다.

다소곳한 장소에서 인생역정(人生歷程)을 잠시 잊고 마음 맞는 사람끼리 터놓고 이야기하고 소통하는 것이 진정 행복일 것이다.
 
김천신문 기자  kimcheon@hanmail.net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김천의료원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서울사무소’ 폐지되나  
“김천시 이야기 우리 함께 공유해..  
천년나무4단지 아파트 경로당 개소  
제13회 김천민속장기대회  
김천시노인종합복지관 경로당활성..  
김천시단- 갈대  
경상북도교육청 지정 봉계초 글쓰..  
포토뉴스-사드배치반대김천시민대..  
나기보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장  
김천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  
김천소방서 하반기 감염방지위원회  
김천소방서, 교통안전공단 합동소..  
황금시장서 화재·안전사고예방 캠..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회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국내 가장 높은 '청청부항 레인보우..
김천역 주차장 준공, 원도심 활성화..
송재옥 전 성의중 교장
김천대대의원회 ‘천원의 아침’
포토-김천시 2017년 성탄트리 점등..
제22회 김천시문화상 수상자 선정
포토뉴스-사드배치반대김천시민대책..
지례면 남부권역 옛 명성 되찾기 위..
동김천청년회의소 김병환 회장 취임
남면 문화복지센터 준공식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김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06077 / 주소: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 발행인.편집인: 김중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기
mail: kimcheon@daum.net / Tel: 054)433-4433 / Fax : 054)433-2007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 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