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20 오후 05:17: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시민토론방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삶의 향기- 가끔은 아파야 한다
배영희(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 입력 : 2017년 08월 03일(목) 14: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김천신문
삼 일째 침을 맞는다. 급기야 손전등을 가져와 불빛 따라 눈만 움직여 보라하고 손가락 열 개를 하나하나 펴 보라 한다. “이래도 안 되면 뇌 사진을 찍어 보는 게 좋겠다”고 하니 보통 일은 아닌가 보다. 이유 없이 한쪽 팔과 다리에 힘이 빠지니 기분이 묘하다.

차에 타서 거울을 유심히 들여다본다. 그동안은 눈가에 주름을 어찌하면 좋을까 고민했건만 이제는 근육이 뻣뻣한 것 같아 자꾸 움직여보게 된다.

여태껏 약 먹는 것과 병원 가는 게 딱 질색이었는데 정말 뇌 사진을 찍어봐야 하는 게 아닐까? 흔히들 말하는 뇌경색이니 뇌졸중이니 뭐 그런 거면 나는 어쩌지. 한쪽 팔과 다리를 덜덜 떨며 그렇게 늙지도 젊지도 않은 내 인생을 살아야 한단 말인가. 직장은 어떻게 하고 이제 중학생인 아들 뒷바라지는 어떻게 하며 연로한 어머니는 누가 돌본단 말인가. 갑자기 파도처럼 별별 생각이 다 밀려든다.

아, 사람들은 이렇게 아팠었구나. 그들도 모두 항상 건강할 줄 알았을 텐데. 억울하게 아픈 거였네 내 몸 아프면 체면이고 돈이고 다 무슨 소용 있으랴.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는 게 맞는 것 같다.
그래, 나보다 더 젊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한 사람들도 많고 지금 이 순간에도 병원엔 환자들로 넘쳐나겠지.백세 시대니 해도 누구나 무병장수를 하는 것은 아닐 텐데 말이다.

운전을 하다 말고 이런저런 생각에 앞이 캄캄해 차를 한쪽으로 세웠다. 펜을 꺼내 무언가를 적으려는데 어~라 손에 힘도 빠지는 것 같다.
그건 아닐 거야 아냐, 아냐 뇌경색이라니……. 그동안 누가 옆에서 아프다고 하면 건성건성 들었었고 속으로는 누구나 조금씩 아프면서 사는 거 아냐 했었는데 그 사람 입장에서는 지금의 나처럼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었겠지. 오직 내일 내일 하며 앞만 바라보고 살아왔건만 이제 와 내 몸이 내 맘대로 움직일 수 없게 된다면 이일을 어쩌지…….

머리를 뒤로 기대어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여태껏 살아오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들과 특별했던 기억들을 떠 올려 보았다.
10대 때, 20대 때, 그리고 30대, 40대, 지금의 50대까지 앨범 한 권이 스쳐 지나간다. 모두가 한순간이었네. 그건 아마 나밖에 모르네.
아하, 때론 죽고 싶었을 때도 있었는데 요만한 일로 흥감 떠는 내 모습에 코웃음도 났고 맨날 화이팅 하며 살자고 애썼던 순간들을 생각하니 코끝이 찡해져 온다.
직장생활 하느라 하루도 맘 놓고 쉬어보지 못한 내 몸이 고달팠겠다는 생각도 들고 안쓰럽기도 하다 내 삶에 있어 나를 담고 있는 그릇이 내 몸이 하는 걸 새삼 알게 되었다.

몸! 눈이 안 보이는 사람은 눈만 보이면 소원이 없을 테고 다리를 저는 사람은 다리만 성하면 못할 일이 없을 것이며 머리숱이 없는 사람은 머리숱만 많으면 걱정이 없겠지.
그래, 당연한 줄 알았던 내 손과 내발 내 모든 신체 부위가 그렇게 소중할 수가 없구나. 없어 봐야 아네. 아파봐야 알고.
자식 없는 사람은 자식 이야기만 나오면 가슴이 아프고 직장 없는 사람은 일만 좀 있었으면 싶고 모두가 몸이 한 군 데라도 아파봐야 건강의 중요함을 알게 되니 경험해봐야 아는 어리석은 우리였구나. 그게 아니었구나!

낮엔 어릴 적 친구랑 모처럼 통화를 했었는데 친구들 소식을 묻다가 씁쓰레한 웃음을 서로 나눴다. 고등학교 친구들 모임을 하는데 친구 대여섯 명이 모이면 그중에 한두 명은 벌써 사별을 했고 두세 명은 찢어졌으며 남은 이 서너 명도 자기 팔 자기가 흔들며 살아간다니 내 옆에 있는 사람도 생각이 났다.
다들 그렇게 사는구나. 더 이상의 기대나 욕심 버리고 그냥 인정하며 살아가야 하는 게 맞는가 보다.

아이도 마찬가지로 공부를 좀 잘했으면 좋겠건만 사춘기인지 자기 생각에 빠져 사는 요즘이다. 그러니 건강하게 자라주는 것에 감사해야지.
직장 일도 마찬가지다. 이 시대에 어린이집 원장 일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같은 일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다 알 것이다. 죽기 살기로 매달려 봤자 누가 알아주는 사람도 없는데 한 발 뒤로 물러서서 심호흡도 좀 하며 바라봐야겠다.

우리 모두 건강하자. 치사하게 아파서 지팡이에 의지하는 그런 신세를 지지 말자.
괜찮겠지, 그냥 몸 좀 돌보고 살라는 신호이리라 믿으며 의자를 바로 세우고 시동을 다시 켠다.
고맙네, 친구야. 내일은 너를 이끌고 병원에 가보리라. 내 몸 없이는 내가 어디 있겠는가?
  
  
  
  
  
 
김천신문 기자  kimcheon@hanmail.net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제25회 김천예술제 문예백일장 입..  
지좌동 취미교실(백세교실) 대상 ..  
우리아이 스마트폰 중독예방을 위..  
장애인 대상 기초진료부터 상세 검..  
제72주년 경찰의 날 기념 행사  
김천에서 경북도 휜지팡이의 날 기..  
시민과 소통하는 김천시 SNS “함..  
한국지역신문협회 선정 ‘지역파워..  
김천시선관위, 새싹유권자 선거체..  
김천농업협동조합장재선거 입후보..  
김천시, 지역행복생활권 운영사업 ..  
김천시, 함께 달리는 기쁨 장애인 ..  
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유관기..  
김천시, 교통약자의 편의 증진에 ..  
김천시, 고혈압·당뇨 자가관리교..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김천시민체육대회Ⅲ
포토뉴스-김천시민체육대회Ⅱ
김천농협 조합장, 벌금 300만원 확..
스포츠를 통해 하나 된 김천시
포토뉴스-김천시민체육대회Ⅰ
김천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시상식
황금동교회 웃음소리 가득
카메라 초점-주민 안전보다 이익이 ..
남산공원서 제25회 김천예술제 문예..
영광의 얼굴

Parse error: syntax error, unexpected '=' in /home/kimcheon.co.kr/www/default/include_skin01/layout_right.inc.php on line 8